스타의 절정에서 나락으로

이 작품은 배우 주디 갈랜드의 생애를 다룬 텔레비전 전기 영화로 2001년 ABC에서 방송되었다. 쥬디 갈란드의 딸인 로나 러프트가 쓴 전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그래서 가족의 시각으로 본 주디 갈랜드의 삶이 잘 드러나 있다.

비교적 전기적 사실에 충실한 서술이고, 딸의 눈에 비친 엄마의 모습이 풍부하게 표현되었다. 로나 러프트는 주디 갈랜드가 세 번째 결혼해서 얻은 딸이다. 주디 갈랜드의 남편이자 로나 러프트의 아버지인 시드니 러프트에 대한 묘사가 정확한지 알 수 없지만, 그 정도는 이해할 만 하다.

한국에서 주디 갈랜드는 오즈의 마법사에 나오는 꼬마 도로시 정도로 기억되겠지만, 미국 대중문화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배우이다. MGM의 전성기 시절 히트한 뮤지컬 영화들에서 주디 갈랜드는 대표 스타였다. 미국인들에게 주디 갈랜드는 그레이스 켈리처럼 얼굴은 예쁘지 않지만 노래는 아주 끝내주게 잘 부르는 배우로 기억된다.

스크린의 화려한 경력에 비해 그녀의 사생활은 그다지 평탄하지 못했다. 스튜디오 시스템의 혹사를 당하며 자신의 몸은 망가진다. MGM은 일 년에 몇 편씩 영화를 만들다 지친 주디 갈랜드를 다시 카메라 앞에 세우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무슨 약인지 영화에서 자세히 설명되지 않았지만 주디는 각성 효과가 있는 약을 먹어야만 했다. 이 시기에 걸린 약물 중독은 그녀를 평생 괴롭히다 결국에는 죽게 했다.

주디는 내가 상상했던 모습처럼 강단 있는 여성은 못 되었다. 베티 데이비스가 스튜디오 시스템과 싸워서 여배우의 권리를 찾은 반면, 쥬디 갈란드는 약에 의존하거나 자해하는 방법을 택했다. 주디는 스크린 안에서는 강하고 다부진 모습을 보여줬지만, 누구보다 사랑받고 보호받고 싶은 연약한 내면을 지녔다.

어린 시절의 주디 갈랜드역을 맡은 태미 블랜챠드는 외모도 아주 흡사했고 표정연기도 뛰어났다. 영화 속의 주디처럼 약간 과장된 표정이 살아있어 정말 그 인물로 보였다. 성인 시절역을 한 주디 데이비스는 외모는 그다지 닮지 않았지만 복잡한 내면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텔레비전 시리즈 ‘하우스’로 알려진 휴 로리가 빈센트 미넬리로 연기하고 있는데 이 영화에서 그의 연기는 약간 밋밋해 보인다.

오즈의 마법사의 촬영한 장면도 원형을 복원하려고 상당히 공을 들였다. 카네기 홀 공연도 전기영화답게 사실에 충실히 묘사하고 있다. 주디를 미화하려고 극을 왜곡시키지 않았으며, 그녀의 외로운 영혼을 담담하게 잘 잡아준 카메라의 시선에 박수를 보낸다.

할리우스 스타 시스템의 희생된 주디 갈랜드의 삶은 현재의 스타들의 모습과 너무나 다르다. 배우가 제작에도 관여하고 자신의 권리를 당당하게 주장하는 게 지금의 할리우드다. 대중의 스타였던 주디 갈랜드의 사생활의 비극을 보고 나니 영화 속의 그녀의 밝은 모습이 쓸쓸하게 느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