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을 소개하는 새로운 채널

예전에 신곡이 나오면 제일 먼저 접할 수 있는 곳은 라디오나 텔레비전이었다. 이제는 인터넷이 대세다. 웬만한 가수들은 홈페이지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가수의 마이스페이스에 들어가면 신곡을 공짜로 들을 수 있고, 물론 살 수도 있다. 어떤 가수들은 디지털 싱글을 먼저 마이스페이스로 내놓고 팬들의 반응을 살피는 커뮤니케이션 창구로 활용하기도 한다.

음반사나 가수 개인이 유튜브에 채널을 개설하고 뮤직비디오가 포함된 음악을 올려놓는 일도 흔해져서 어지간한 노래는 미리 들어볼 수 있다. 예전에 라디오나 텔레비전을 통해서 하던 음반 광고를 온라인으로 손쉽게 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라디오헤드는 보다 실험적인 방법을 선택했다. 인터넷으로 마음대로 내려받게 하고 소비자들이 원하는 가격을 내도록 했다. 비록 만족할만한 가격을 받지는 못했지만, 광고효과는 톡톡히 봤다. 얼마 후 음반으로도 발매되었는데 베스트셀러였다.

사고 싶은 음반이 생기면 나는 인터넷부터 살펴 본다. 아마존이나 반스앤노블 같은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15초 정도 샘플로 성이 차지 않는다. 신곡은 들어보지 않으면 평가할 길이 거의 없다. 인터넷으로 더 많은 창구가 생겨나고 있는데 그냥 썩혀두는 가수들을 보면 안타깝다.

신곡의 운명은 발표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승부를 보게 된다. 잊힐 것인가, 살아날 것인가. 대결의 장이 라디오와 텔레비전에서 인터넷으로 옮겨온 것이다. 음반 가게 스피커에서 길거리로 울려 퍼지던 신곡이 이제 노트북이나 휴대폰의 스피커로 옮겨 왔다.